색소

편안하고 정직한 진료를 받으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색소

색소란?

기미, 주근깨, 점, 모반, 색소침착, 검버섯

피부의 색소는 갈색의 멜라닌색소를 말합니다. 기미, 주근깨, 점, 잡티, 검버섯 등의 색소와 상처 후 생기는 색소침착 등이, 멜라닌색소의 양이 증가하여 생기는 피부변화의 형태들입니다.

멜라닌색소는 피부의 멜라노사이트에서 생성되며 피부색깔을 결정짓는 요소입니다. 멜라노사이트의 양과 활동성에 따라 색깔이 결정되며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합니다. 피부 밑 혈액 순환과 혈액 산소포화도 등이 색소형성에 간접적인 역할을 합니다. 나이가 들면서 차차 피부 멜라노사이트가 줄게 되므로 자외선에 많이 노출될수록 기미, 잡티, 색소침착 등의 색소변화가 점점 더 심하게 됩니다. 한번 생긴 색소는 자외선노출이 많을수록 더 짙어지기 때문에 증세에 따라 조기 관리가 매우 중요합니다.

이미지명

주근깨란?

주근깨는 깨알 같은 갈색 반점들이 얼굴, 목, 어깨, 손 등과 같이 일광에 노출되는 부위에 생기는 것입니다. 주로 코, 뺨, 눈밑 부위에 뚜렷하게 나타나며, 자외선을 받아 피부가 멜라닌 색소를 대량으로 생산하면서 색소합성이 증가하여 발생하며, 계절에 따라 햇빛을 많이 받게 되는 여름에 특히 짙은 색깔로 악화됩니다. 자외선 차단제를 충분히 발라주고, 모자 또는 양산, 긴팔옷 착용으로 자외선에 대한 노출을 최소화 하는 습관을 갖도록 합니다.

 

기미란?

기미는 건강한 주변 피부와는 구분되게 연한갈색을 띄거나 암갈색을 띄는 것으로 이마, 뺨, 관자놀이 등에 생기며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고 개개인의 체질과 유전에 의해 발생된다고 합니다. 특히 일광에 영향을 크게 받으므로 여름에 더욱 악화됩니다. 기타 임신 및 피임약에 의한 발생, 내분비 이상 또는 영양부족, 간기능 문제등으로 증세가 심해질 수 있습니다.

임신을 할 경우에는 얼굴의 기미와 함께 전신적으로 몸에도 색소가 더 진해집니다. 한편 기미는 난포 호르몬의 영향만 받는 것은 아니고 여러 가지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합니다. 자외선 이외에도 난포 호르몬,황체 호르몬 및 색소세포 자극호르몬과 함께, 부신피질 자극호르몬 및 남성호르몬 등도 영향을 줍니다. 피임약 복용시에도 기미가 심해질 수 있고, 간이나 갑상선 질환이 있을 경우라든지, 화장품 중 광선독성을 가진 제품을 바른 경우들에서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폐경이후의 나이에서는 기미는 점점 약하게 발생됩니다.

 

기미의 예방

가장 큰 원인인 자외선을 최대한 차단하고, 자외선 차단지수 30이상의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며, 과일과 채소 섭취를 통해서 비타민C를 충분히 공급해 주면 좋습니다.

 

점과 모반이란?

점과 모반의 경우는 선천적으로 멜라노사이트의 수가 증가되어 멜라닌색소를 많이 만들어 내는 것입니다. 그 세포들이 어느 피부 깊이에 존재하는 지에 따라 피부에서 점이나 모반의 색깔이 결정되며, 깊은 층에 존재할수록 회색이나 청색으로 보여집니다.

 

점과 모반의 치료

일반적인 갈색 점은 피부 얕은 층에 존재하여 마취 크림후 탄산가스레이저로 태워서 제거합니다. 모반의 경우는 피부 깊은 층에 존재하므로 탄산가스레이저를 사용해도 제거 되지 않으므로 좀 더 복합적으로 여러 가지의 레이저들을 사용하여 오랜 시간에 걸쳐 제거하거나 색깔을 연하게 만드는 시술을 합니다.

 

색소침착이란?

피부가 상처를 입거나 염증반응이 생기면 피부에 멜라노사이트들이 색소를 많이 만들어서 그 부위 피부가 갈색의 얼룩을 만들게 되는데 이를 색소침착이라고 합니다. 상처나 가벼운 스크래치 등으로도 표피가 벗겨진 상태에서는 자외선침투가 용이하므로 색소침착이 잘 일어나게 됩니다.

 

색소침착의 예방

피부에 상처나 염증이 생긴 경우, 치료될 때까지 최대한 자외선을 차단해 주고 외부 노출 시 뿐 아니라 실내에서도 선크림을 자주 발라주는 것이 생리적으로 발생하는 색소침착을 예방하는데 가장 중요한 방법입니다. 거즈나 재생테이프를 상처부위에 붙여주는 것도 좋은 예방방법입니다.

 

검버섯이란?

나이가 들면서 피부세포들이 노화하여 얼룩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점차 시간이 지날수록 그 부위가 두꺼워지며 시커먼 버섯처럼 딱딱하게 솟아오른다 하여 검버섯이라고 부릅니다. 당연히 자외선에 자주 노출된 피부일수록 같은 나이대에 비해 넓게 진한 검버섯들이 발생하며, 집안내력과 같은 선천적인 영향도 일부 관여합니다. 40대 초부터 생기는 경우도 있으며 팔 다리에만 검버섯이 생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검버섯의 치료

검버섯은 피부 표층의 세포들이 퇴화되어 딱딱해진 층을 탄산가스레이저로 태워서 제거합니다. 그냥 두면 점점 크고 두꺼워지기 때문에 조기에 제거할수록 좋습니다. 크고 진한 검버섯을 제거하는 경우 환자가 사후관리를 잘 못하면 이차적인 색소침착이 겪는 수가 있어 환자교육에 주의를 요합니다. 미리 색소침착이 오지 않도록 예방대책을 세우는 노하우로 환자케어에 주의합니다.